• 국제건축설계기준 건축학 5년제 인증교육과정
  • 국제건축설계기준 건축학 5년제 인증교육과정
  • 국제건축설계기준 건축학 5년제 인증교육과정
  • 국제건축설계기준 건축학 5년제 인증교육과정
Copyright 개인정보취급방침


[현장 행정] 열린 성동 책마루 힐링의 문 열린다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8-01-12 17:22:29]   조회수 : 233 Views

[현장 행정] 열린 성동 책마루 힐링의 문 열린다



지난 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성동구청 1층 로비는 사람들의 탄성으로 가득했다. 지난 두 달간 베일에 가려져 있던 ‘성동 책마루’가 이날 열린 현장 브리핑에서 웅장한 위용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브리핑에 참석한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보완할 점이 없는지 꼼꼼하게 확인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구청 2층 계단에 설치된 서가에서 개관을 앞둔 ‘성동 책마루’를 최종 점검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성동 책마루는 열린 도서관을 지향하는 다목적 문화복합공간으로, 오는 18일 정식 개관한다. 713㎡ 규모의 1층 로비는 전체가 서가로 꾸며졌다. 서가의 최고 높이는 13.2m에 달한다. 서가 위쪽에는 미디어 아트를 위한 ‘미디어파사드’도 설치됐다. 중앙에는 카페가 들어섰다. 카페에는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설립된 ‘성동일자리주식회사’에서 채용한 노인들이 바리스타로 일한다. 앉아서 책을 읽거나 소규모 강연장으로 사용될 ‘계단마당’도 조성됐다. 1∼3층 계단에도 서가가 만들어졌다.

정원오(가운데) 성동구청장이 지난 8일 구청 1층 로비에서 열린 ‘성동 책마루’ 현장 브리핑에서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책마루를 둘러보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서가에는 약 4만권의 책을 진열할 수 있다. 책은 구청 직원과 구민, 출판사, 기업 등으로부터 기증을 받거나 구비로 구매한다. 구 관계자는 “현재 8000여권을 기증받았고 신간 6844권을 구매했다”며 “연중 수시로 기부를 받고 매달 신간 잡지와 도서를 구매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보통 작은 도서관의 서적이 4만~6만권인 점에 비춰 볼 때 책마루는 도서관으로도 손색이 없다”며 “18일 개관 일에 맞춰 서가를 서적으로 모두 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선(34·성동구 마장동)씨는 “구청에 들어섰다 깜짝 놀랐다”며 “관공서가 아니라 대형 고급 서점에 온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성동 책마루는 유네스코 지정 글로벌 학습도시와 교육특구 성동의 특화사업 일환으로 기획됐다. 관공서를 주민 힐링 공간으로 바꿔 관공서 주인인 구민에게 돌려주기 위해서다. 구 관계자는 “조성 취지에 맞게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개방한다”고 했다.

성동구는 책마루 조성을 위해 지난해 9월 공무원, 주민 등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10월 설계와 용역보고회를 거쳐 11월 착공했다. 구 관계자는 “코엑스몰 ‘별마당 도서관’, 파주 ‘지혜의 숲’, 서울시청 ‘시민청’ 사례를 벤치마킹했다”고 설명했다.


책마루 명칭은 직원 대상 설문을 통해 정했다. 책을 의미하는 한자어 ‘책’(冊)과 가장 높은 곳이나 으뜸이 되는 것을 뜻하는 순우리말 ‘마루’의 합성어다. 정 구청장은 “성동 책마루가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와 교육특구 성동을 대변하는 랜드마크로 발전해 지역 안팎에서 많은 이들이 찾는 명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110017037#csidxe96aa529ad1065d8dc983df967a2888


이전글 2017 대한건축학회 학생작품전 대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수상 관리자 2017-10-13 11:59:25
다음글 Evolo 2018 Skyscraper 공모전 시상 (강태환, 김민정, 윤서준, 이세원) 관리자 2018-05-03 13:46:48